집 안/책상머리2015. 2. 15. 14:00



붉은색, 흰색, 파란색, 노랙색이 초점이 안 맞은 상태로 색색이 번져있다.

뭐가 찍힌 걸까

경계없이 뭉그러진 색감이 흡사 사걀의 밤하늘을 누비는 흰당나귀같기도 하고

바다 위에 점점히 번지는 네온사인 같기도 하고

밤에 핀 꽃같기도, 달 같기도, 별 같기도,

혹은

환상문학의 대가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정신적 세계를 형상화한 작품인 듯도 싶다.

어쩜 이렇게 색감이 아름다운지.

나는 정체모를 사진 두 장에 매혹되어

스마트폰을 오랫동안 바라봤다.

얼마 후 사진을 차례차례 넘겨보며 이 사진의 원래 피사체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..

그것은

바로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.



나의 마우스 패드였다.

스마트폰 케이스를 좀 두꺼운 것을 끼워뒀었는데 

덕분에 카메라 렌즈와 바닥면에 공간이 생겼나보다.  

그 협소한 공간으로 빛이 들어갔고, 

초점이 안 맞아서 분명히 쓸모 없을 사진이 보여야 하는 화면엔

저토록 아름다운 색감이 번져있었다.


늘 보는 사물에 이런 매력이 있었다니.

카메라의 초점만 버렸을 뿐인데

나의 마우스패드는 샤갈의 그림이 되었다가, 밤하늘도 되었다가, 가브리엘 마르케스도 될 수 있었다.

이제 나는 이 마우스패드를 보며 우주를 떠올릴 수도 있을 것만 같다.

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했다는 기쁨보다는

내가 모르는 어떠한 물리적인 우연이 

이처럼 사물의 본질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생각에 조금 충격이다.







+그리고 이건 좀 다른 얘긴데..

초점을 없애니 더 아름다운 색감이 다가왔던 것 처럼

인생도 너무 목표의식 따라갈 게 아니라

초점 없이 흐리멍텅하게 살다보면

이처럼 아름다운 광경 속에 살 수 있지 않을까.

자폐아나

혹은

뇌사상태 환자의 의식이 머무는 곳은

이렇게 아름답지 않을까.

참...

우연히 찍힌 사진 두 장에 많은 생각이 스치는 구나.


Posted by 오드리 byodri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세인트

    가까이 또 멀리 있어 보이는 행복 ^^ 그것의 포착 ^^

    2015.07.05 05:22 [ ADDR : EDIT/ DEL : REPLY ]